【2012년 특집 III】2012년과 지구변화와의 관계

     【2012년 특집 III】2012년과 지구변화와의 관계




[ 2012년과 지구변화와의 관계 ]





1. 기후변화 국제회의 - 지구 환경 대재앙을 경고하다

  2009년 3월 12일 덴마트의 코펜하겐에서 개최된 <기후변화 국제회의>에서는 학자들의 놀랄만한 경고 내용들이 쏟아져 나왔다. 이 회의에는 약 2,000여명의 환경 전문가들이 참석해서 12일 동안 진행되었다고 하는데, 그들은 2007년 UN산하 정부간 기후변화 협의체(IPCC)가 예측한 최악의 시나리오가 정해진대로 실현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매스컴에 보도된 학자들의 보고서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 지구 온난화로 인한 재앙을 막기에 남은 시간은 이제 겨우 8년뿐이다.
*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2020년대엔 지구온도가 현재보다 섭씨 1도 상승하면서 양서류가 멸종한다.
* 기온이 2~3도 오르는 2050년대에는 지구 생물의 20~30%가 사라진다.
* 기온이 3도 이상으로 오르는 2080년대쯤에는 지구 생물의 대부분의 멸종 위기에 빠진다.

  한마디로 끔찍한 예측 시나리오가 아닐 수 없는데, 2006년에 제출된 영국 정부의 <스턴 보고서> 역시도 이렇게 경고하고 있다.
* 지구 온난화에 즉시 대응하지 않으면 ‘세계대전’이나 ‘경제대공황’ 같은 전 지구적 대재앙이 닥칠지도 모른다. 현재 비공식적인 예측 자료로는 21세기 지구온난화로 인한 환경재앙으로 향후 약 10억 명이 사망할 것이라는 전망까지도 나와 있는 상황이다.


2. 지구 변동은 현재 진행 중이다

최근 10년간의 천재지변 발생 추이(推移)   어떤 일이 발생하기 전에는 반드시 모종의 징조나 전조(前兆)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 자연의 법칙이다. 자연계의 동물들은 이런 현상을 통해 미래의 사건을 감지하고 미리 대처하곤 한다. 그러나 우리 인간은 이른바 ‘망각의 동물’이라고 일컬어지고 있다. 그래서인지는 몰라도 우리는 어떤 충격적 사건을 당하더라도 그때뿐이지 곧 잊어버리고 무감각해지기 일쑤이다. 하지만 최근 몇 년간 연이어 터지고 있는 지구상의 천재지변들은 우리가 간과할 수 없는 무엇인가를 인류에게 암시하고 있는 듯하다. 우리는 이런 자연현상을 통해서 미래를 유추하고 어떤 대비를 할 필요성이 있을 것이다.


1) 지진
  지구변화의 주요 징표중의 하나인 지진은 그 강도와 빈도수 면에서 해가 갈수록 과거에 비해 증폭되고 있다. 최근의 10년간의 지진 발생 추이를 대략 살펴보자면 다음과 같다.
  1999년 주목할 만한 몇 가지 천재지변이 지구촌을 뒤흔들었다. 먼저 미국의 <뉴스위크(News Week)>지가 표지에서 ‘세기말의 대지진’으로 다루었던 터기의 강진이 있었다. 1999년 8월 터키 북부를 강타한 리히터 규모 7.8의 강진은 공업 도시 이즈미트를 초토화시키고, 일시에 2만 명의 주민을 붕괴된 건물더미 아래에 생매장시켰다. 경제 강국으로 막 진입하려던 터키는 이 지진 때문에 발목을 잡히고 말았다. 그리고 이어서 9월 21일 대만을 덮친 진도 7.6의 강진은 섬 전체를 가라앉힐 듯 요동시키며 역시 수천 명의 생명을 앗아갔다. 이로 인해 대만 중부 타이페이를 비롯한 도시 곳곳은 마치 폭격을 맞은 듯 폐허화되다시피 되었다. 건물 3만채가 주저앉아 아수라장이 되었으며, 대만 정부는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터키에는 8월의 대지진이 일어난 지 3개월 후인 11월 12일에도 진도 7.2의 지진이 다시 닥쳐 사상자만 4,000여 명이 발생했다.
  지구촌에 발생하고 있는 지진은 2000년대 들어와서도 계속 증가하는 추세이다. 가장 주목해야 할 최근의 대형 지진은 2005년 파키스탄에서 발생한 진도 7.6의 강진으로서 무려 8만 6,000명에 달하는 인명을 일시에 매장시켰다. 한 해 전인 2004년 12월에는 남아시아를 휩쓴 지진과 이로 인한 해일로 28만여 명의 인명이 희생되었다. 그리고 아직도 기억이 생생한 2008년 이웃 중국의 사천성(四川省)에서 터진 진도 8.0 강진은 9만 명에 가까운 사망자를 양산한 바가 있다.
  그리고 앞으로 가장 많은 인명피해를 낼 수 있는 대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지역은 미국의 서해안인 캘리포니아 일대이다. 이미 그 전조(前兆)로서 2008년 7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는 리히터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적이 있는데, LA 주민들 역시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5.4의 진도는 72명이 희생된 지난 1994년 규모 6.7의 대지진 이후 가장 강력한 지진에 해당된다. 중요한 것은 <미 지질조사국>이 앞으로 30년 안에 초대형 지진이 캘리포니아를 강타할 확률이 99.7%라고 경고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만약 미국 서부 해안지대에 지진이 발생한다면, 30년 이내가 아니라 향후 5년 이내에 대지진이 발생할 확률이 매우 높다고 추측되며, 반드시 5년 이내가 아니더라도 지질학자들이 예상하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임박해 있을 가능성은 많다고 본다.

※ 2000년 이후 최근까지의 대지진 발생 현황
- 2001년 1월 26일 인도 구자라트주에서 7.9의 강진. 3만여 명 사망
- 2002년 4월 25일 아프가니스탄 북부에서 5.8의 강진. 1천여 명 사망
- 2003년 5월 21일 알제리 북부 6.8 규모 지진. 2천 300명 사망
- 2003년 12월 26일 이란 남부 지역 진도 6.6. 3만 1천명 사망
- 2004년 12월 인도네시아와 수마트라를 비롯한 남아시아 일대를 휩쓴 대지진과 해일 28만 3,106명 사망, 14,100명 실종
- 2005년 10월 8일 파키스탄 북부 지역에서 진도 7.6 강진 8만 6천명 사망
- 2006년 5월 27일 인도네시아 자바 요갸카르타 지역 진도 6.3의 지진 5,800명 사망
- 2008년 5월 12일 중국 사천성 진도 8.0 강진. 사망, 실종자 8만 7,652명 희생
- 2009년 4월 6일 규모 6.3의 강진이 이탈리아 중부를 강타. 약 300명이 숨지고 6만 여명의 이재민이 발생
- 2009년 8월 10일 인도양 안다만 제도 진도 7.6 지진. 피해 불명
- 2009년 8월 11일 일본 시즈오카현 진도 6.5 지진 / 남태평양 산타쿠르스 제도 진도 6.6 지진
- 2009년 9월 2일 인도네시아 자바섬 진도 7.4 지진. 350여명 사상
- 2009년 9월 29일 남태평양 사모아 젠도 진도 8.0 지진. 120여명 사상
- 2009년 9월 30일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진도 7.8 지진 . 수천 명 사망
(* 운영자 追記: 2010년 1월 13일 중앙아메리카 아이티 포르토프랭크 7.0 강진. 21만 7천여 명 사망.)


2) 화산폭발
  환태평양 화산대, 소위 ‘불의 고리(Ring of Fire)’에 속하는 지역들에서의 화산 폭발이 계속되고 있다. 이곳의 화산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다는 것은 미국 서해안 일대와 하와이, 일본 등과 관련된 지각 변동이 임박해 오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 최근까지의 화산폭발 발행 현황
- 2003년 5월 21일 아나타한 화산(마리아나 제도) 폭발(*5월 10일 분화가 시작되어 화산제 구름이 5-10노트의 속도로 서쪽으로 43km까지 이동했다. 마리아나 정부는 화산분화가 일어나자 비상사태를 선포하였고 선박은 반경 50km 이내로 접근하는 것을 금지시켰다. )
- 2003년 5월 18일 하와이 킬라우에아 화산과 빅 아일랜드 킬라우에아(Kilauea) 화산 폭발(*지난 1995년 이후 가장 많은 용암이 흘러내려 당국이 비상경계 활동을 펼쳤다.)
- 2003년 5월 13일 루아페후 화산(뉴질랜드)
- 2003년 5월 7일 콜리마 화산(멕시코). 산에서 나오는 화산재는 6,000m까지 솟았다.
- 2004년 3월 몬테리스 섬의 소우프리어 화산 폭발
- 2004년 9월 이탈리아 남부 시칠리아 섬의 에트나 화산 다시 폭발
- 2005년 1월 28일 하와이 칼라우에 화산 폭발
- 2005년 3월 1일 이탈리아 남부 시칠리아 섬의 에트나 화산 다시 폭발
- 2005년 3월 2일~8일 과테말라 파카야 화산 폭발
- 2006년 4월 1일 멕시코 포포카데페틀 화산 폭발
- 2006년 5월 8일 인도네시아 메라피 화산 폭발
- 2006년 11월 28일 콩고 니아물라기라 화산 폭발
- 2007년 2월 27일 이탈리아 남부 스트룸볼리스 화산 폭발
- 2007년 11월 8일 인도네시아 크라카타우 화산 폭발
- 2007년 12월 1일 멕시코의 포포카데페틀 화산 다시 폭발
- 2008년 1월 9일 에코도르 퉁구라우아 화산 폭발
- 2008년 5월 남미 칠레 차이텔의 화산이 9,000년 만에 처음으로 폭발(*이 화산의 폭발로 인해 화산재가 15cm 두께로 쌓였고, 녹아내리는 용암과 화산재, 분진 등이 아르헨티나까지 날리는 바람에 칠레는 반경 6km 내의 마을주민 42,000명을 철수, 대피시킨 바가 있다)
- 2008년 7월 10일 칠레 남부 라이마 화산 폭발
- 2009년 2월 2일 일본 도쿄 북부 아사마 화산 폭발
- 2009년 6월 10일 러시아 쿠릴 열도 사리체프 화산 폭발


3) 해일, 폭풍, 홍수
  다른 한편 지구상의 홍수, 허리케인, 해일 등으로 인한 피해도 갈수록 더 많아지고 있으며 그 파괴력도 점점 커지고 있다. 가령 2005년 미국에 큰 피해를 주었던 카트리나와 리타 등 17개의 허리케인은 미국 역사상 가장 강력한 허리케인으로 미국 경제에 심각한 피해를 끼쳤다. 중국, 대만을 포함한 아시아 내륙 지역에서도 <다웨이>, <나비> 등 연속적으로 강력한 태풍이 들이닥쳤다.
  대형 허리케인 <카트리나(Katrina)>의 경우 2005년 8월 말, 미국 남동부 루이지애나 주를 강타함으로써 2,541명이 사망, 실종되어 미국 역사상 가장 큰 자연재해로서의 인명피해를 낸 바 있다.
  그보다 한 해 전인 2004년 12월에 남아시아 일대의 지진의 여파로 발생한 해일로 미얀마, 인도네시아 등에서 28만여 명의 인명이 희생되었다. 최근 2009년 8월에 대만을 휩쓸었던 50년 만에 최악의 태풍은 남부의 한 마을에 산사태를 일으켜 250여명을 매물시키기도 했다. 보고에 따르면 통계적으로 한해 수십만 명이 천재(天災)로 사망하고 있다고 한다.

(출처: 2012 지구 차원 대전환과 천상의 메시지들. 박찬호 편저. 은하문명. 2009)


 

 


기사 작성 : 강은정 (2011-04-28 18:07:21)





  

no
C subject name date hit
342
 영상-성말라카이의 제3의 비밀  

김근원™
2006/03/22 2988
341
 예언들의 핵심은 개벽이 온다는것을 알리는것  

[김근원™]
2006/12/02 2345
340
 15세기 영국의 한 예언가가 전한 미래  

[김근원™]
2006/12/07 3349
339
 지축정립의 순간들, 예언풀이  

[김근원™]
2006/12/19 3011
338
 노스트라다무스의 현재까지 실현된 예언들  [1]

™ 후천사랑 (권오정)
2004/06/15 3434
337
 미래의 대전쟁을 예고한 체로키 부족의 전설  [2]

™권오정
2004/11/25 2764
336
 스켈리언이 재구성한 미래 지구 모습  [2]

™권오정
2004/12/11 4190
335
 최악 지진 땐 '캘리포니아' 섬 된다  

™권오정
2005/01/20 3989
334
 화성인이 었다는 8세 소년의 지축정립에 관한 증언..  [8]

™권오정
2007/11/23 6161
333
 Serbia인의 Milos 와 Mitar 라는 사람의 예언...  [2]

™권오정(후천사랑)
2006/09/25 4299
332
 미국인 몽고매리가 전한 대예시  

™김근원
2005/02/15 2858
331
 [괴질/병겁]3년 병겁에 대한 예언가들 핵심 상항  [1]

™후천사랑
2009/05/04 3054
330
 성 말라키의 예언 중  [3]

™후천사랑
2004/05/10 3471
329
 자연개벽시 미대륙과 미국의 운명은 어떻게 될것인가  

⑦★김근원
2004/10/05 2479
328
 신비의 종족 호피족의 대예언  [2]

⑦★김근원
2004/11/08 2744
327
 아시아 전역 지진공포에 떤다  

강동범
2008/06/04 2440
326
 지구자기장과 태양흑점  [3]

강동범
2008/06/04 3269
325
 집시여신 '헬레나 달슨'이 본 인류의 미래  

강은정
2007/01/03 3975
324
 미래를 예보하는 블랙박스의 정체는?  [1]

강은정
2007/05/23 3885
323
 메시아를 만난 유대교 율법사 카두리  [3]

강은정
2007/05/23 3260
322
 지구의 종말을 예언한 과학자  [3]

강은정
2007/06/06 3818
321
 17세기 스코틀랜드의 예언가 오드하  [1]

강은정
2007/06/11 2906
320
 존티토 "타임머신 타고 2036년에서 온 미국군인" 존티토의 예언  [21]

강은정
2009/02/03 10348
319
 맬서스 인구론 적중?…식량위기 닥치자 예언 재조명  [1]

강은정
2008/04/28 2651
318
 인터넷 유즈넷의 예언가 솔로그는 누구인가  [1]

강은정
2007/07/22 3546
317
 헐리우드의 점성술사 안토니 카는 누구인가  [4]

강은정
2007/08/04 3898
316
 [책소개]아포칼립소 2012년  [2]

강은정
2007/08/28 3397
315
 지구정화장치의 신호탄 '신의 눈'이 목격되었다.  [3]

강은정
2007/11/27 5036
314
 마야인의 예언  [3]

강은정
2008/01/03 3991
313
 "Y염색체, 12만년 뒤엔 멸종"<英과학자>  

강은정
2008/04/30 2807
312
 25년 후 세상은 어떻게 바뀔까?  

강은정
2008/05/08 3752
311
 제주도 이어 대만지진…존티토 예언 사실로?!  [1]

강은정
2009/02/03 5250
310
 멜서스, 우울한예언자  

강은정
2008/09/01 3295
309
 쓰촨 대지진 예언가 "일본 재앙 시작된다"  [2]

강은정
2008/09/12 6384
308
 2차 대전, 9/11 내다본 예언가  [8]

강은정
2008/09/30 4154
307
 해외 예언가들 누가 있나  

강은정
2009/03/08 2435
306
 [특집기사]해외예언가 누가 있나  

강은정
2009/08/13 2103
305
 잉카문명의 예언  

강은정
2012/12/08 3028
304
 '행성X' '마야 달력' 진짜일까  [8]

강은정
2009/10/28 5339
303
 예언가·영매 실비아 브라운이 전하는 미래의 지구  

강은정
2010/04/01 2950
302
 루스몽고메리의 아무것도 사라지지 않는다. 中에서  [2]

강은정
2010/11/16 2643
301
 세계의 불가사의: 예언의 신비(동영상)  

강은정
2011/01/14 2792
300
 피라미드 영혼의 메시지  [2]

강은정
2013/09/28 3136
299
 동서양 예언의 요약 플래쉬  

강은정
2011/01/31 1940
298
 러시아의 무속인들이 예언  [3]

강은정
2011/04/12 2960
297
 【2012년 특집 I】2012년 지구 대격변을 말하는 견해들  

강은정
2011/04/22 2590
296
 【2012년 특집 II】왜 2012년을 주목하는가?  

강은정
2011/04/22 2504

 【2012년 특집 III】2012년과 지구변화와의 관계  

강은정
2011/04/28 2220
294
 【2012년 특집 IV】향후 지구변동의 중요한 5대 변수  [1]

강은정
2011/04/28 2828
293
 【2012년 특집 V】극이동(極移動)은 과연 올 것인가? - 주요 예언가와 채널러들의 예언  [1]

강은정
2011/05/10 258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NEOCLUB4U / modify by ChoongGyuk.com
http://thedaoculture.com역사왜곡의 진실을 밝히자http://dkbilbo.comUFO와 한반도 X파일태을주수행하느님이 우리나라에 오신까닭은?종말은 없다천연두닷컴http://prophecyofprophecy.comjapanprophecy지진쓰나미의견해한국의 불가사의귀신과영혼의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