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식의 천문학+] 우주의 진화 밝힌 ‘철학자 ​칸트’...외계 생명체를 예언하다

     [이광식의 천문학+] 우주의 진화 밝힌 ‘철학자 ​칸트’...외계 생명체를 예언하다


[이광식의 천문학+] 우주의 진화 밝힌 ‘철학자 ​칸트’...외계 생명체를 예언하다

출처: 나우뉴스

 

 

▲ 원시 태양계 원반 형성 상상도 
출처/ESO

 

-'천문학자' 칸트의 태양계 형성설  

'순수이성비판'을 쓴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의 박사학위 논문이 철학이 아니라 천문학 이론임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다. 1755년에 발표된 칸트의 학위논문은 그 제목부터가 '일반 자연사와 천체 이론'이었다.

하긴 그 시대는 철학과 천문학 사이에 명확한 선이 없던 때이기는 했다. 하지만 칸트의 논문은 명확히 천문학에 관한 내용이었다. 그것도 우리 태양계의 생성에 관한 학설로, 흔히 성운설'이라고 불리는 것이다. 현대 천문학 교과서에도 ‘칸트의 성운설'(Kant’s Nebula Hypothesis)로 당당하게 자리잡고 있다.

일찍이 뉴턴 역학에 매료되어 대학에서 철학과 함께 물리학과 수학을 공부했던 칸트는 ​틈틈이 망원경으로 우주를 관측하며 천문학을 연구한 천문학자이기도 했다. 그는 대선배인 아리스토텔레스 세계관이 뉴턴에 의해 붕괴되는 것을 보고 새로운 시대의 우주론에 깊이 빠져들었다. 

아리스토텔레스 체계는 세계를 달을 기준삼아 천상계와 지상계 둘로 쪼개고, 그 소통을 금지시켰다. 따라서 기왕의 천문학에서는 천상은 불변 완전한 세계이고 천체들은 올림포스 신들처럼 신성한 존재였다. 그러나 천상이든 지상이든 중력의 법칙이 온 우주를 관통한다는 것을 증명한 뉴턴의 역학 앞에 아리스토텔레스가 더 이상 버틸 수 없었던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뉴턴 물리학의 등장으로 천문학은 새로운 전기를 맞이하게 된다. 천상의 천체들 역시 지구처럼 질량을 가지고 중력으로 빈틈없이 묶여 있는 물체임이 밝혀지게 되었다. 즉, 지상의 물리학은 천상에서도 적용되며, 지상의 물리학을 통해 우주의 상황을 알 수 있다는 믿음을 갖게 된 것이다. 인간의 몸은 비록 지상에 매여 있지만, 우리의 지성은 온 우주로 확장될 수 있다는 믿음이었다.

 

 

▲ ‘성운설’을 주장한 임마누엘 칸트.
‘성운설’을 주장한 임마누엘 칸트.



이제까지 항성천구에 붙어 있는 점으로 간주되었던 하늘의 천체들이 질량을 가진 물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하나의 흥미로운 문제가 제기되었다. 천체들의 내력, 곧 우주의 역사라는 문제에 인류가 눈을 뜨게 된 것이다.

이전에는 사실 태양계라는 개념조차 없었다. 태양계라는 개념이 생긴 것은 17세기 말에 이르러서였다. 그럼 이 태양계는 언제 어떻게 형성되었나? 세계의 탄생과 멸망에 관한 이론들은 고래로부터 각 문명권마다 있었지만, 오랜 시간 동안 인류는 이러한 생멸 이론을 태양계에 접목할 생각을 하지 못하다가, 뉴턴 이후에야 비로소 천체 형성에 관한 이론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뉴턴 사후 22년이 지난 1749년, 프랑스의 철학자이자 박물학자인 조르주 드 뷔퐁이 태양계 형성에 대한 주목할 만한 이론을 발표했다. 뉴턴에 깊이 영향 받은 뷔퐁은 태양계는 공통의 기원을 가지고 있으며, 그 기원은 혜성이 태양에 충돌해 거기서 물질들이 빠져나옴으로써 비롯되었다는 주장을 펼쳤다. 물질들은 중력으로 인해 뭉쳐져 둥근 형태를 이루었으며, 서서히 식어 행성이 되었고, 더 작은 덩어리들은 위성이 되었다는 것이다. 

실제로 두 개의 천체가 충돌하는 것은 우주에서 다반사로 일어나는 일이다. 심지어 은하들도 충돌하고 있다. 우리은하도 37억 년 후에 안드로메다 은하와 충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뷔퐁의 혜성 충돌설은 최초의 본격적인 태양계 형성설로, 이로써 그는 ‘우주 파국 이론’의 창시자가 되었다. 

-​칸트의 성운설과 섬 우주론 

이 뷔퐁의 뒤를 이어 태양계 형성설을 들고나온 사람이 바로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였다. 31살인 1755년에 발표한 '일반자연사와 천체 이론'에서 칸트는 뉴턴 역학의 모든 원리를 확대 적용하여 우주의 발생을 역학적으로 해명하려 했다. 이것이 바로 뒷날 유명한 ‘칸트-라플라스 성운설’로 알려진 우주 발생 이론이다. ​

뉴턴이 생성 운동의 기원을 신의 '최초의 일격'으로 돌린 데 반해, 칸트는 우주의 생성과 진화에 사용되는 힘들을 물질에 내재하는 중력과 척력(반발 작용), 그리고 그 안에서 대립되는 힘이라고 생각했다. 

이 설에 따르면, 원시 태양계는 지름이 몇 광년이나 되는 거대한 원시 구름인 가스 성운이 그 기원이다. 천천히 자전하던 이 원시 구름은 점점 식어가면서 중력에 의해 중심 쪽으로 낙하하는 현상이 일어남으로써 수축이 이루어져 회전이 빨라지고, 마침내 그 중심부에 태양이 탄생되고 주변부에는 여러 행성들이 만들어졌다는 것이다. 행성들이 자전하면서 거기에서 떨어져나온 것들이 바로 위성이다.

칸트는 이러한 방식으로 진화론적 생각을 역학 법칙에 따르는 천제 운동의 과학적인 설명과 결합시켰다. 엥겔스는 바로 이 점에서 칸트가 형이상학적 세계상을 극복하는 데 큰 기여를 한 것이라고 보고, "현재의 모든 천체가 회전운동을 하는 성운 덩어리로부터 발생했다는 칸트의 이론은 코페르니쿠스 이래 천문학이 이룩한 가장 커다란 진보였다"고 평했다. ​ 

칸트의 성운설은 행성들의 동일 평면상에서의 운동, 공전방향과 태양의 자전방향과의 일치 등을 잘 설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최초의 과학적인 태양계 기원설로 널리 받아들여졌다. 

칸트의 성운설은 한마디로, 태양을 비롯하여 행성, 위성, 혜성 들이 원초적인 근본물질들에서 분리되어 우주 공간을 채웠으며, 그 안에서 형성된 천체들이 태양계 공간을 운행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칸트의 아래와 같은 추론은 현대 생물학자들의 견해에 접근하는 놀라운 예지의 소산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식으로 채워진 공간에서 고요함이 지속되는 것은 일순간일 뿐이다. 원소들은 서로를 움직이게 하는 힘을 가지고 있으며, 그것들 자체가 생명의 근원이다. 물질은 형태를 이루려고 분투한다. 흩어진 원소들 중 밀도가 높은 것은 가벼운 원소들을 주위로 끌어들인다.” 

'정신과 자연'의 저자인 영국의 생물학자 그레고리 베이트슨이 그의 책 안에서 “원자는 스스로 생명을 지향하는 것처럼 보인다”라고 한 말과 너무나 흡사한 주장이 아닌가! ​ 

-'외계 생명체'를 예언한 칸트 

원시 태양계 형성의 얼개를 만든 칸트는 별들에 대해서도 기왕의 이론들과는 사뭇 다른 주장을 펼쳤다. 직접 망원경으로 우주를 관측하기도 했던 칸트는 별들 역시 태양과 다를 바 없는 존재로, ‘비슷한 체계 안에 들어 있는 중심‘이라고 보았다. 이로써 태양계와 별들 사이의 관계를 정립한 칸트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이러한 원리를 은하계로까지 확대했다.  

그는 은하계가 거대한 렌즈 모양을 하고 있으며, 별들이 은하 적도 부근에 밀집해 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우리의 항성계가 다른 우주의 체계들, 성운들과 비슷하다고 보았다. 칸트는 자신의 우주론에 대해 갖고 있는 깊은 믿음을 다음과 같이 표현했다.

“나는 어떤 꾸밈도 없이, 운동 법칙대로 잘 정돈된 세계가 생겨나는 것을 보면서 만족한다. 그것은 우리 눈앞에 펼쳐져 있는 우주와 아주 비슷해 보이므로, 나는 그것을 진실로 간주하지 않을 수 없다." 

망원경으로 밤하늘에서 빛나는 나선 형태의 성운을 관측하기도 했던 칸트는 당시 성운으로 알려졌던 드로메다자리의 M31이 수많은 별들로 구성된 또 하나의 은하일 것이라는 구체적인 제안을 했을 뿐만 아니라, 이러한 나선형 성운에 ’섬 우주'(island universe)라는 멋진 이름을 붙여주기까지 했다. 지금이야 이런 성운들이 외부 은하임이 밝혀졌지만, 당시만 해도 우리 은하 내부의 성간운이라는 주장이 널리 퍼져 있었다.

외계 생명체에 대한 칸트의 추론 역시 주목할 만한 것이었다. 생명은 천체들이 진화한 결과 생겨난 것이지, 신의 창조 행위로 생겨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 칸트는 19세기의 진화론자처럼 ‘생명체는 특정한 외적인 조건들과 연계되어 있다’라고 인식했다.

“나는 모든 행성들에 다 생명체가 살고 있다고 주장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 또한 이것을 굳이 부정하는 것도 불합리하다. 태양의 티끌에 불과할 정도로 황량하여 생명체가 없는 지역들도 있을 것이다. 어쩌면 모든 천체들이 미처 완전한 형태를 다 갖추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어떤 거대한 천체가 확실한 물질상태에 도달하기까지는 수천 년에 또 수천 년이 더 걸릴지도 모른다.” 

요컨대 외계 생명체가 있을 수도 있다는 말이다. 망원경을 통해서 우주가 점점 넓어져가고 새로운 별들이 계속 발견됨에 따라 다른 천체에도 생명체가 존재할 것이라는 믿음이 18세기 중반 이후로 점차 넓게 퍼져갔다.

-"별이 빛나는 하늘과 내 속에 있는 도덕률"

칸트의 이러한 우주 진화론은 창조자로서 신을 중심으로 한 목적론적 질서와 조화라는 견해와 모순되는 것이라고는 할 수 없었다. 오히려 칸트는 이러한 자신의 시도가 우주의 기계적 완벽성을 순수하게 역학적으로 설명한 것인만큼 신의 완전성과 합목적성의 증거가 된다고 믿었다. 

그러나 칸트의 우주 진화론이 당시에 널리 받아들여지지 않았던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기도 했다. 학자들은 수학적으로 계산할 수 있는 것 외에는 잘 인정하려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더 나은 시대를 위해 유보되었던’ 칸트의 진화론은 그들이 보기엔 너무 직관적이고 모호하게 비쳤던 것이다. 그러나 뒤이어 나타난 아마추어 천문학자 허셜이 놀라운 발견들을 거듭하면서 칸트의 진화론을 뒷받침했다.

150센티밖에 안되는 조그만 키에, 80평생 고향 쾨니히스베르크(오늘날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백 마일 이상을 나가본 적이 없으면서도 우주를 누구보다 멀리 내다보았던 사람, 하루도 빠짐없이 매일 오후 우주의 시계추처럼 일정한 시간에 산책을 다녔던 사람, 노년에 이르도록 깊이 우주를 사색했던 철학자- 이런 것들이 '천문학자 칸트'를 규정할 수 있는 몇 가지 요소들이다.  

여담이지만, 평생을 독신으로 살았던 칸트에게도 한번은 결혼할 뻔한 적이 있었다. 마을 처녀에게 청혼을 하여 승락까지 받았는데, 머리속엔 늘 생각으로 가득하고, 망설여지기도 하고, 또 깜박하기도 하여 세월을 죽이다가, 어느 날 갑자기 그 처녀와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한껏 차려입고 처녀의 집엘 갔으나, 아뿔싸! 벌써 20년 전에 이사를 갔다는 것이다. 이것이 칸트 생애에 있었던 로멘스의 총량이다.

​1804년 2월 12일 새벽, 칸트는 늙은 하인이 건넨 포도주 한 잔을 마시고는 "그것으로 좋다”(Es ist gut.)는 말을 마지막으로 남기고 삶을 마감했다. 향년 80세.

끝으로, 놀라운 직관과 예지로 그 시대의 어느 누구보다 우주의 진면목에 다가갔던 칸트의 묘비명은 우주와 인간을 아우르는 아름다운 내용으로 다음과 같다.

“생각하면 할수록 내 마음을 늘 새로운 놀라움과 경외심으로 가득 채우는 것이 두 가지 있다. 하나는 내 위에 있는 별이 빛나는 하늘이요, 다른 하나는 내 속에 있는 도덕률이다.” 

이광식 통신원

 

 


기사 작성 : 강은정 (2015-11-22 15:21:35)





  

no
C subject name date hit
:::
 커헉~! 미국이 이렇게 바뀐다니!  [19]

정영일™
2004/10/01 15885 0
:::
 [예언] 새 시대의 메신저 루스몽고메리  [4]

바른사람
2003/07/04 9563 0
337
 당신에게 닥치는 모든 문제의 해답은?  

정영일™
2019/05/23 72
336
 [예언가들의 경고] 세계는 지금 어디로 가고있는가?  

정영일™
2019/04/08 91
335
 미래예언 미국 정신과 의사가 최면치료 중 알게된 인류의 미래  

정영일™
2019/03/07 76
334
 극이동과 지진, 전염병창궐 예언이 문명사에 던지는 메세지  

정영일™
2018/11/07 108
333
 지구의 극이동과 초급성 전염병/괴질의 엄습에 대한 예언  

정영일™
2018/03/10 452
332
 극이동과 지진, 전염병창궐이 문명사에 던지는 메세지  

정영일™
2017/11/21 505
331
 영국 유명 '예언가'가 공개한 2018년 전 세계에서 일어날 사건예언  

정영일™
2017/11/10 413
330
 최면상태에서 인류의 미래를 본 사람들  

정영일™
2017/08/22 387
329
 인류종말 예언, 뉴턴 비밀문서 2060년 “자연재해 아닌 인재” 충격  

정영일™
2017/07/24 558
328
 미국 정신과 의사가 최면치료 중 알게된 인류의 미래예언  

정영일™
2017/07/19 416
327
 고대 그리스의 예언자 시빌의 탁선  

정영일™
2017/07/11 366
326
 인류의 미래와 가을 개벽에 대한 영능력자와 지성인들의 예언/예측  

정영일™
2017/05/04 486
325
 서양의 예언을 중심 본 인류의 미래 대예언-자연개벽 소식  

정영일™
2017/04/26 684
324
 [호피족 인류 미래 대예언] 새시대를 여는 인류의 마지막 격동의 시간  

정영일™
2017/04/21 443
323
 레오나르도 다빈치 지축변화의 극이동을 예언?!   

정영일™
2016/11/18 1110
322
 '세계 최고 학자 "미래세계 중심은 한국이 될 것"  

정영일™
2016/11/08 813
321
 지진 대예언-고대 아스텍문명족/ 호피족/인디언의 전설, 현시대 문명의 전환  

정영일™
2016/10/12 759
320
 예언가 폴 솔로몬의 충격 대예언-미국 대형지진, 울산,경주등 한국/일본 지진 발생 예언  

정영일™
2016/10/11 743
319
 루스 몽고메리 예언 극이동과 살아남을 사람의 숫자 (동영상)  

정영일™
2016/09/22 745
318
 세계석학들이 경고하는 인류문명의 전환과 격변  

정영일™
2016/07/10 856
317
 왜 예언을 알아야 하는가?  

정영일™
2016/06/23 905
316
 오드하 예언, 3차대전 일어날까 바위 콘크리트 고정시킨 이유(서프라이즈)  

정영일™
2016/01/19 1534

 [이광식의 천문학+] 우주의 진화 밝힌 ‘철학자 ​칸트’...외계 생명체를 예언하다  

강은정
2015/11/22 1823
314
 '서프라이즈' 바바반가, 911 테러·체르노빌 원전사고 예언? … 소름돋는 시각장애 예언가  

강은정
2015/11/17 1441
313
 귄터 그라스 생전에 '3차 세계대전' 경고 북 울렸다  [1]

강은정
2015/04/20 2255
312
 호킹 박사 "인공지능이 인류 멸망 가져올지도…"  

강은정
2014/12/03 1169
311
 지금은 ‘3차혁명’ 중…수백만 개인 주도의 공유사회로  

강은정
2014/10/14 1171
310
 말레이시아 여객기 탑승객 "비행기 사라진다면 이런 모습" 불길한 예언 현실로  

강은정
2014/07/23 1220
309
 스티븐 호킹 "인공지능, 인류에 재앙될 수 있다"  

강은정
2014/05/03 1137
308
 유토피아만 종말시킨 ‘3천년 불사조’ 종말론  [2]

정영일™
2014/01/01 1451
307
 최면상태에서 인류의 미래를 본 사람들  

정영일™
2013/12/29 1561
306
 미래 세계의 중심은 한국이 될 것  [1]

강은정
2013/12/06 1534
305
 로빈슨예언, ‘다이애나 사망부터 9·11 테러까지’ 쪽집게 예언 크리스 로빈슨 화제  

강은정
2013/10/21 2215
304
 뉴턴 비밀문서 2060년 인류종말 예언 “자연재해 아닌 인재” 충격  

정영일™
2013/10/01 1600
303
 로마 여성 시빌레의 지구 종말 예언  [6]

강은정
2013/07/16 2173
302
 예언카드, 일루미나티. 믿어야 되나? 말아야 하나?  [3]

강은정
2013/06/04 2023
301
 마야달력의 새로운 형태 발견  

정영일™
2013/05/29 1447
300
 예언-팀 플래너리 '기후창조자'의 경고(미래예언,서양예언,지구위기예언)  [1]

강은정
2013/03/11 1958
299
 교황 베네딕토 16세 사임 발표! 성말라키 예언서 "차기 교황이 마지막 교황"  

정영일™
2013/02/12 2139
298
 미래 연구가 모이라 팀스  

강은정
2013/01/27 1802
297
 루스몽고메리 미래예언(서양예언, 미래예언)  

강은정
2013/01/27 1565
296
 조지 아담스키 한국 예언(서양예언, 미래예언)  [2]

강은정
2013/01/20 2661
295
 지구 멸망 2초 전 사진, 죽음 앞두고 인증샷? “아이슈타인 예언 적중”  

강은정
2013/01/07 1979
294
 ‘12월21일 세계의 종말’론은 마야 달력 오해한 것(마야예언)  [2]

강은정
2012/12/20 2459
293
 마야 예언에 대한 지구촌 반응은?  

강은정
2012/12/14 1716
292
 뉴턴 비밀문서 2060년 인류종말 예언 “자연재해 아닌 인재” 충격  

정영일™
2012/12/11 2035
291
 마야인들의 주기적 인류정화설  [2]

정영일™
2012/12/05 1546
290
 미래예언-미래 예측한 아이슈타인 ‘섬뜩’ 헉!…“인간사이 소통을 뛰어넘는 그날이 왔다!”  

강은정
2012/11/23 213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NEOCLUB4U / modify by ChoongGyuk.com
http://thedaoculture.com역사왜곡의 진실을 밝히자http://dkbilbo.comUFO와 한반도 X파일태을주수행하느님이 우리나라에 오신까닭은?종말은 없다천연두닷컴http://prophecyofprophecy.comjapanprophecy지진쓰나미의견해한국의 불가사의귀신과영혼의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