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홀로 신앙의 병폐를 깨닫게 한 증산도 도장 태을주 수행체험

     나 홀로 신앙의 병폐를 깨닫게 한 증산도 도장 태을주 수행체험



황OO(59, 남) / 증산도 마산회원도장 / 147년 음력 4월 입도

저는 어려서부터 도를 닦는다는 말을 좋아했던 거 같습니다. 관심을 가지고 싶었지만 그런 걸 물어보거나 알려줄 수 있는 사람이 주변에는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에 만난 김정빈의 『단』이란 소설은 신선한 충격이었고, 그 소설의 주인공인 우학 도인을 만나고 싶었지만 지방에 살던 관계로 차일피일하다가 만나지는 못하고, 당시에 서점에서 나오는 단전호흡에 관한 책들을 혼자서 독학으로 연구해서 나름대로는 도를 닦는 걸 즐기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결혼을 하고 회사도 다니던 중, 회사에 같이 다니던 대학 선배로부터 도 닦는 데 같이 가 보자는 한마디에 들어섰던 곳은 30년 전의 마산도장이었습니다. 태을주 주문 수행을 한번 해 보라는 말에 아무 생각 없이 한 수 배운다는 생각으로 주문을 읽게 되었고 그 이후로 다양한 경험들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는 여기는 무언가가 있구나 하는 생각에 역시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입도를 하고 수행 생활을 하게 되었습니다.

태을주 수행에서 발생되는 다양한 체험들이 저의 삶에 큰 의미로 다가와서 꾸준하게 수행 생활을 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다가 약 10년 정도의 시간이 흘렀던 것 같습니다. 당시에 도장의 책임자를 하고 있던 분이 큰 병에 걸려서 돌아가시게 되었는데, ‘사람 몸에 생긴 병 하나 치료를 하지 못하는 도가 무슨 소용인가?’라는 의문과 함께 점차 도장과는 멀어지게 되었고 발길을 끊게 되었습니다.

그 이후, 가정에서 하던 수행 생활도 점차 횟수가 줄어들게 되고 도장보다는 유명한 사찰을 방문하거나 무속인들의 삶은 어떤지도 궁금하여 무속인들과 여러 산천을 함께 다니기도 하였는데 무언지는 모르게 제 몸에서 본래의 기운들이 서서히 빠져나가고 다른 것으로 채워지고 있다는 느낌을 가지게 되었는데 크게 아쉬워하지도 않았던 거 같습니다.

증산도 도장을 멀리한 지 십수 년이 지난 어느 날, 제 몸에서 힘이 많이 빠지고 하던 일도 잘되지 않아서 힘들게 지내고 있던 어느 날, 신묘한 꿈을 꾸게 되었습니다. 엄청나게 키가 크고 절에 가면 보살들이 입는 신의를 입고 계신 어떤 분이 뒤를 비스듬히 보이면서 바위 위에 작은 구멍으로 졸졸 흘러나오는 샘물 옆에 서 계신 것입니다. 저는 너무 지치고 목이 말라서 물을 먹을 생각으로 샘물로 다가가니, 그 보살님께서 저에게 책망을 하시면서 물을 먹지 못하게 하였습니다. 저는 난감했으나 반드시 먹어야겠다는 생각에 눈치를 보면서 다시 먹으려 하니 굳이 제지하지는 않았습니다.

다음 날 일어나서 곰곰이 생각하니 내가 곧 크게 아프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당장은 아픈 데가 없었기에 병원에 갈 생각은 하지 않았는데, 그 이후 약 5개월이 지난 후에 한밤중에 실려 간 응급실에서 제가 오랜 B형 간염으로 인한 간경화가 심해져서 수술조차 불가능하고 간암으로 진행되는 의심이 든다는 진단을 받기에 이르렀습니다. ‘내가 본래부터 병을 가지고 있었나?’란 생각과 함께 이전의 선몽에서 나타나셨던 선인과 샘물의 기억을 떠올리면서, 불현듯 부산에서 새로운 물을 개발해서 사업을 하고 있는 친구 생각이 뇌리를 스쳤고 그 친구의 물이 바로 그 샘물일 거라 생각하고 병원 처방과 함께 먹기로 하였습니다.

과연 그 물은 효과가 있었습니다. 암 수치의 진행을 효과적으로 방어하고 있다는 생각이었고 위험한 고비는 넘기게 되었지만, 그 물을 끊으면 건강이 서서히 나빠지는데 이러다 평생을 먹어야 할지도 모른다는 생각과 함께 이대로 그냥 천천히 죽어가는 건 아닌지 조금은 걱정이 되기도 하였습니다.

그러고 나서 다시 약 5년의 시간이 흘러서 아이들이 전주 한옥 마을을 가고 싶다고 해서 가족들과 함께 다녀오게 되었는데, 마침 근처에 있는 금산사 미륵전에도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들르게 되었습니다.

미륵전에 들어서서 미륵 부처님께사배를 올리고 유심히 미륵님을 관찰하여 보니 5년 전의 선몽에서 뵈었던 그 옷자락과 거의 같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머리를 치는 생각, ‘아~ 그분이 미륵부처님, 즉 상제님이셨구나!!!’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서 수없이 되뇌었습니다. ‘용서하십시오. 그동안 제가 상제님을 몰라뵙고 엉뚱한 곳에 정신을 팔았습니다. 상제님은 저를 잊지 않으시고 챙겨 주시는데 불초한 소인은 몰라봬서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집에 돌아오는 즉시 다음 날 아침부터 제대로 준비는 안 되었지만 그대로 청수를 떠놓고 사배심고를 하고 태을주 수행을 시작했습니다.

젊었을 때는 하루 10분만 읽어도 온갖 조화가 생기는데 이제는 나이가 많이 들어서인지 아침에 30분을 읽어도 그때만큼의 효과는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역시 도 닦는 것은 젊을 때부터 해야 한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그래서 가장 먼저 했던 것이 아들에게 도장에 나가길 권유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제 마음과는 달리 아들은 흥미를 가지지 않아서 일단은 도장에 안 가도 좋으니 태을주 주문은 읽으라면서 방법을 알려 주었는데, 계속 집에서 태을주 수행을 하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기회가 되면 도장으로 인도하여 정식 수련을 하게 할 생각입니다.

그리고 다시 6개월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병원에서 검사를 받아 보니 서서히 악화되던 모든 수치들이 정체 또는 조금씩 호전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제가 증산도 도장에 다시 발길을 돌리는 데는 더 긴 시간이 걸렸습니다. 아들에게는 도장에 나갈 것을 권유했었지만 제가 다시 도장에 나가는 건 한 번 그만 둔 전력이 있는데 괜찮을까? 하는 생각도 있었지만 집에서 혼자서 수행을 하는 것도 나름대로는 만족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STB상생방송을 보면서 『증산도 도전』이 새로 나왔다는데 어떤 내용이 새로 들어가 있는지 참으로 궁금하였습니다. 『도전』을 구하려다 보니 서점에는 책이 없다기에 마산도장으로 전화를 하게 되었고 직접 찾아가서 윤 수호사님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도장에서 수호사님과 첫 수행을 하던 날, 저는 깜짝 놀랐습니다. 집에서 나름대로 혼자 하던 수련에서 큰 문제점을 발견했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다른 것으로 채워졌던 저의 마음속에 마魔의 기운이 자리 잡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계속 혼자서 수행했다면 알 수 없었던 사실인데 도장에 나와서 수행을 하고서야 비로소 알게 된 것입니다. 그날 저녁 저는 집으로 돌아와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앞으로 내 남은 삶의 기간에는 증산도 도장을 포기할 수는 없겠구나!’라는 생각과 함께 증산도 도장의 일원이 되기로 결심하였습니다.

저는 지금도 꿈에서나마 미륵부처님, 즉 상제님을 비스듬한 뒷모습이라도 뵈었다는 사실이 너무나도 영광스럽습니다. 저에게 선몽을 하신 것은 제가 무언가 상제님을 위한 일에 해야 할 임무가 있다는 뜻으로 알고, 상제님 일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하는 마음으로 일심을 다해 상제님의 도를 받들 것을 다짐합니다. ◎

 


 



기사 작성 : 정영일™ (2019-04-24 23:27:10)





  

no
C subject name date hit
:::
 한 치의 용서도 없이 몰려오는 무시무시한 병겁 신장들  [8]

™권오정
2004/07/31 4225 0
:::
 이제 개벽상황이다 당당히 전하라!  [13]

김승윤
2003/04/22 3439 0
:::
 [체험담] - 척이 되어 붙어있는 신명  [5]

김승윤
2003/08/31 3537 0
:::
 태을주의 기적을 체험했어요”  [5]

™후천사랑
2004/05/07 3907 0
:::
 [동영상] - Whole Life홀라이프 엑스포  

김승윤
2003/08/22 2306 0
:::
 [체험]"태을주를 읽으니까 신명이 보여요”  [12]

김승윤
2003/05/16 3758 0
266
 증산도 태을궁 태을주 집중수행 체험, 성남태평 도장  

정영일™
2020/05/10 25
265
 증산도 태을주 수행의 신비-조상님의 손길을 느껴!  

정영일™
2020/04/22 34
264
 STB상생방송, 증산도 태상종도사님의 은혜로 화재를 피해!  

정영일™
2020/04/18 42
263
 3년의 증산도 태을주 주문과 새벽수행, 직장암을 치유하다  

정영일™
2020/04/16 49
262
 증산도 stb상생방송- 꾸준한 태을주 수행으로 당뇨가 완치  

정영일™
2020/04/13 40
261
 3년의 증산도 태을주 새벽수행, 직장암을 치유하다  

정영일™
2020/04/07 43
260
 증산도 태을주 수행을 지켜보는 신명들;코로나 바이러스로 가정 인터넷 치성 봉행  

정영일™
2020/03/09 63
259
 증산도 태을주 주문, 아랫배를 두드리는 도공수행으로 자궁의 혹이 사라져  

정영일™
2020/01/02 52
258
 STB상생방송 증산도 태을주 수행으로 천상에서 들은 개벽이야기  

정영일™
2019/12/14 59
257
 증산도 태을주 도공으로 병든 몸이 크게 좋아져  

정영일™
2019/12/09 62
256
 꿈에서도 계속된 증산도 태을주 수행  

정영일™
2019/12/03 53
255
 증산도 태을주 수행의 신비한 체험  

정영일™
2019/11/27 66
254
 증산도 태을주 주문수행의 효과는?  

정영일™
2019/11/07 80
253
 태을주 주문수행 체험-위장병이 좋아지고 척추가 맞춰지는 것이 보여!  

정영일™
2019/11/02 72
252
 증산도 태을주 주문수행체험-천상의 조상님이 알려주신 내용들  

정영일™
2019/10/27 76
251
 증산도 태을주 수행 영혼의 세계 체험- 보호신명 조상님  

정영일™
2019/09/21 105
250
 태을주 증산도 도공체험-많은 신명들이 천도식/천도재에 함께해!  

정영일™
2019/09/09 102
249
 태을주 수행-지진해일과 화산 폭발의 개벽 실제상황을 목격  

정영일™
2019/08/04 124
248
 증산도 태을주 도공수행으로 치유된 팔과 눈  

정영일™
2019/07/19 112
247
 태을주 주문수행으로 집안의 불행 치유  

정영일™
2019/07/16 122
246
 자궁의 혹이 아랫배를 두드리는 태을주 도공수행으로 사라져  

정영일™
2019/06/24 144
245
 STB상생방송 증산도 태을주 수행으로 천상에서 들은 가을개벽이야기  

정영일™
2019/06/08 143
244
 증산도 태을주 주문 도공수행으로 병든 몸이 크게 좋아져  

정영일™
2019/05/20 174

 나 홀로 신앙의 병폐를 깨닫게 한 증산도 도장 태을주 수행체험  

정영일™
2019/04/24 152
242
 10시간 태을주 주문수행으로 대상포진을 잡아  

정영일™
2019/03/29 144
241
 태을주수행체험, 백회로 밝은 기운이 들어오고 안 좋은 기운은 빠져나가  

정영일™
2019/02/26 159
240
 증산도 태을주 수행과 꾸준한 참회기도의 중요성  

정영일™
2019/01/21 141
239
 태을궁 좌측 하늘에서 상제님과 선령신들이 보셔  

정영일™
2018/12/27 134
238
 증산도 148주 증산상제님 성탄대치성 종통체험 및 소감  

정영일™
2018/12/04 176
237
 300배례를 하면서 변화된 몸  

정영일™
2018/10/17 159
236
 삶의 궁금증을 한순간에 풀어준 증산도 진리와 STB상생방송  

정영일™
2018/10/04 141
235
 상제님과 선령신들이 내려다보셔  

정영일™
2018/10/02 147
234
 나와 하나로 연결되어 있는 조상님  

정영일™
2018/09/21 165
233
 태을주로 얻은 치병의 은혜  

정영일™
2018/08/17 185
232
 두 번의 저승사자 만남과 천상세계 체험  

정영일™
2018/08/02 211
231
 진외가 조상님 천도식과 척신 해원과 증산도 태을주 수행  

정영일™
2018/07/24 194
230
 태을주 수행체험, 하나님을 만나야겠다!  

정영일™
2018/07/03 204
229
 200년의 기도, 우리 집안을 맡겨도 되겠느냐?  

정영일™
2018/06/07 267
228
 하늘에서 황홀한 빛이 무수히 쏟아져, 복록 성경신 신장이 보여  

정영일™
2018/05/25 351
227
 태을주 도공수행, 태을궁太乙宮 집중수행 체험기  

정영일™
2018/05/10 330
226
 파티마 제3의 예언, 성모마리아의 대예언과 20세기 최대의 비밀 계시  

정영일™
2018/03/14 483
225
 전쟁에 참전해서 싸우다 죽은 군인 신명들을 보다!  

정영일™
2018/03/14 306
224
 도생의 신앙생활을 기록하고 있는 신명들  

정영일™
2018/03/10 307
223
 신도의 알음귀로 조상님들의 이름을 찾아!  

정영일™
2018/03/08 312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NEOCLUB4U / modify by ChoongGyuk.com
http://thedaoculture.com역사왜곡의 진실을 밝히자http://dkbilbo.comUFO와 한반도 X파일태을주수행하느님이 우리나라에 오신까닭은?종말은 없다천연두닷컴http://prophecyofprophecy.comjapanprophecy지진쓰나미의견해한국의 불가사의귀신과영혼의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