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 신종 플루엔자등 변종 바이러스의 역습, 대유행은 대병겁의 전조일 뿐

     코로나19 , 신종 플루엔자등 변종 바이러스의 역습, 대유행은 대병겁의 전조일 뿐


변종 바이러스의 역습, 신종 플루엔자 대유행은 대병겁의 전조일 뿐





1918년 당시 일제 치하에 있었던 한반도도 스페인 독감 대유행의 재앙을 피할 수 없었다. 스페인독감은 1918년 9월, 러시아에서 시베리아철도를 타고 와서 한반도를 덮쳤다. 1918년 11월 11일 〈매일신보〉 에 따르면, 각급 학교는 일제히 휴교하고 회사는 휴업했으며, 농촌에 서는 들녘의 익은 벼를 거두지 못할 정도로 상여 행렬이 끊이질 않았다고 한다.



조선 팔도의 민심이 흉흉했다. 그리고 지방 우체국 여러 곳에서 직원이 전멸하였다는 보도도 있었다. 악성 감기의 창궐로 인하여 … 지방 우편국 중 국원이 전멸되어 다른 곳에서 응원자를 파견케 하는 곳은 평남 개천군 우편국, 충남 아산 우편국, 인천 전화계, 김천 우편국으로 거의 전멸이 된 곳은 풍산, 갑산, 박천, 용암포, 공주, 삼수의 각 우편국이다. (〈매일신보) 1918.11. 14)

 

조선총독부 통계연감에는 1918년 당시 조선 인구 1,759만 가운데 약 42퍼센트인 740만 명이 스페인독감 에 걸렸고, 이 중 14만 명이 사망했다는 기록이 있다. 인구 비율로 보면 126명 당 1명꼴로 죽은 셈이다. 그때 상해에 있던 백범 김구 선생도 스페인독감에 걸려 20일 동안 고생했다는 내용이『백범일지』에 기록되어 있다. 그런데 특이하게도 사람들 사이에 스페인독감이 돌던 1918년 가을, 미국 중서부 지역에서 돼지 수백만 마리가 갑자기 호흡기 감염 중세를 보이면서 하룻밤 사이에 수 천 마리씩 죽어 나갔다. 돼지들이 콧물을 홀리고 열이 나는 등, 그 증세가 인간의 독감과 비슷했다. 이후 수십 년 동안 스페인독감 바이러스를 연구한 의학자들은 스페인 독감이 돼지독감과 연관이 있음을 밝혀냈다. 그리고 ‘아마도 사람들이 돼지에게 독감을 전염시킨 것 같으며, 독감 바이러스가 돼지 몸 속에 들어가서 휴면 상태로 있다 가 다시 인간을 공격할 날을 기다리고 있는지도 모른다’ 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2009년에 발발한 신종플루가 스페인독감과 비슷한 점은, 사망 원인이 같다는 것이다. 스페인독감에 감염되자 건강하던 사람들이 폐렴으로 사망하였다. 신종플루 환자 역시 바이러스가 폐와 뇌 등에 깊숙이 침투하여 폐렴과 합병증으로 사망하였다. 그리고 스페인독감이 돌 때 돼지도 독감 중세를 보였듯이 2009년 10월, 미국 미네소타 주에 독감에 걸린 돼지가 나타났고 12월 초에는 한국에 도 같은 일이 일어났다. 그런데 스페인독감 바이러스와 신종플루 바이러스가 같은 계통이긴 하지만, 똑같은 것은 아니라고 한다. 이재열 경북대 교수는 “1918년의 H1N1 은 인간에게 치명적이었지만 2009년의 H1N1은 그렇지 않다. 비유하자면 그 때는 살모사였고 지금은 그저 구렁이다. 그러나 이번에 는 괜찮지만, 다음에는 어떨지 알 수 없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진화 또는 변이가 심상치 않기 때문이다. 지금 그들은 인간에게 화가 단단히 나 있다”고 말했다.

 


2009년 4발생, 세계적인 신종플루 대유행으로 만 여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세계에 미친 심리적인 위축감도 대단했다. 사람들은 대단위로 모인 곳을 꺼렸고 마스크를 쓰고 다녔다. 세계보건기구나 국내 의학계에서는 한결같이 신종플루가 이대로 사라진다 하더라도 훨씬 더 치명적인 전염병이 발생할 것이라 경고하고 있다.

2015년 전 '신종플루' 악몽을 겪었던 인도는 그해에 3000명이 사망하였고, 2년만인 2017년 다시 신종플루가 대유행을 하여  8개월 동안 총 2만2186건의 신종플루 감염자가 발생했고 1094명이 신종플루로 사망했다라고 밝혔다. 인도 보건당국은 “올 해의 신종플루 사망자수가 지난 해 같은 기간 동안 사망자수의 4배에 이른다”라고 밝혔다. 2017년 미얀마에도 신종플루가 확산되어 사망자가 속출하였다.

 



신종플루 같은 전염병의 유행은, ‘머지않아 더 강력한 살인적인 바이러스가 오고 있으니 그에 대비해 철저히 준비하고 있으라는 경고장과 같은 것이다.

 세계보건기구의 그레고리 하틀 대변인은 “분명한 것은 앞으로 새로운 대유 행 바이러스가 나타난다는 것~ 이라 했다. 바이러스는 항 바이러스제를 만나면 이를 무력화하고 내성을 지니기 위해 유전자를 변이시키는 특성이 있다. 바이러스가 변종을 일으키면 현재 쓰이는 치료제나 개발 중인 백신은 모두 무용지물이 된다.

그러므로 변종 바이러스의 출현은 인간에게 공포의 대상일 수밖에 없다. 만일 질병대란의 거센 파도가 어느 날 갑자기 닥쳐와 우리의 생명과 가정을 휩쓸어 버린다면 그것으로 상황은 끝이다. 우리가 아무리 원대한 꿈과 열정을 갖고 있다고 해도 모든 것이 한순간에 허망하게 무너지고 말 것이다.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은, 창궐할 기회만을 노리고 있는 이 흉악한 괴물을 신중한 눈으로 감시하는 것뿐이다. 다가오는 질병대란은 남의 일이 아니다. 바로 나와 내 사랑하는 가족의 문제이다.


 

지금은 전염병의 대세를 '나와 가족과 이웃, 우리 모두의 생존 문제'로 절박하게 인식하고 그 해결책을 찾아서 실천으로 옮겨야 할 때이다. 인간은 결코 미생물 병원체의 변이를 따라잡을 수 없다.


끊임없이 진화하는 전염병은 바이러스나 박테리아 같은 미생물 병원체가 일으키는 것이다. 바이러스는 최소 단위의 미생물로서 단독으로는 생존할 수 없어 숙주 안에 들어가서 산다. 세포에 들어가 세포 안에 있는 물질을 사용, 자기 복제를 함으로써 수천, 수만의 바이러스를 만들어낸다. 바이러스가 다른 생명체와 뚜렷이 구별되는 점 중 하나는 ‘변이’ 도 많고 다른 바이러스를 만나 교잡하는 일도 잦다는 것이다. 그래서 신종 바이러스가 쉽게 생겨난다. 그런데 변이와 교잡에 의해 출현한 신종 바이러스가 다른 종의 생물로 옮겨 붙는 경우가 있다. 그럴 경우 새로운 숙주 생물은 낯선 바이러스에 대항할 면역체계를 갖추지 못했으므로 세포가 급속히 파괴된다. 이 바이러스는 숙주 생물이 죽기 전에 다른 숙주 생물로 옮겨 붙어야 살아남을 수 있는데 여기서 더욱 강력한 전염성을 갖게 된다. ‘정착 - 전염 - 정착’ 으 로 이어지는 것이 바이러스의 생존 방식인 것이다. 또 박테리아는 지구에서 가장 많은 미생물로, 지구 안에 박테리아가 존재하지 않는 공간은 한 군데도 없다.

생명이 존재 할 수 없을 것 같은 곳, 심지어 화산이 폭발하는 뜨거운 곳에 서도 어김없이 살아 움직인다. 우리 몸에 붙어사는 것만도 적어도 2백여 종에 이른다. 입 속과 창자, 그리고 피부에 허락도 없이 얹혀 산다. 우리 몸의 1kg 정도가 이러한 미생물로 채워져 있으며 그 가운데 1퍼센트도 안 되는 미생물이 인간에게 병을 가져다 주고 해를 끼친다. 이렇듯 인간은 ‘미생물의 바다’ 속에서 살아가므로 미생물 병원체의 감염을 피할 수 없다. 그동안 인류는 '미생물 병원체의 박멸’ 을 목표로 끊임없이 전쟁올 해 왔다. 하지만 인간은 이 전쟁에서 승리할 수 없다. 미생물의 정보 전달 능력은 인간이 상상할 수조차 없이 빠르다.

 


그들은 숙주인 인간의 몸 속에 살면서 약을 투입하여 죽이려고 하면 그 사실을 알고 재 빨리 다른 곳으로 옮겨가 새로운 집올 짓는 것이다. 그리고 생존을 위해 항생 물질에 내성을 가진 더욱 강력한 종으로, 병마 로 진화해서 더 큰 병을 몰고 와 보복을 한다. 교묘한 돌연 변이와 혁신의 재주를 갖고서 마치 심술을 부리듯 다시 일을 저지르는 것이다. 설사 인간이 미생물 병원체를 박멸할 수 있다 해도 그것은 생명계의 질서를 파괴하는 결과를 가져 온다. 그러므로 결국 미생물과 인간은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며 함께 진화[공진화共進化]하는 쪽으로 나아가게 되는 것이다.

증산도의 도조道祖되시는 증산 상제님께서는 다가오는 괴질 병난의 대세에 사는 길을 이렇게 말씀하셨다.


●“앞으로 세상이 병란(病亂)으로 한번 뒤집어지느니라.” 하시고
“장차 이름 모를 온갖 병이 다 들어오는데, 병겁(病劫)이 돌기 전에 단독(丹毒)과 시두(時痘,천연두)가 먼저 들어오느니라.
시두(천연두)때를 당하면 태을주를 읽어야 살 수 있느니라.”

(증산도 도전11:264)
 『생존의 비밀』 -2-



 

            



기사 작성 : 정영일™ (2020-02-15 08:36:17)





  

no
C subject name date hit
:::
 진정한 역사의 해답, 100만 독자가 기다려 온[개벽 실제상황]!!!  [11]

권오정™
2007/03/25 11295 0
:::
 장차 일본은 이렇게 되리라.......  [35]

권오정™
2012/02/21 26641 0
:::
 [앙코르동영상] - 2002년 월드컵 감동을 잊지맙시다.  [11]

예언자
2005/07/14 6747 0
:::
  동서양 예언 패널 총집합  [5]

정영일™
2004/09/30 11398 0
:::
 외국인에게 인기인 태을주 수행(MBC 9시 뉴스방송)  [5]

권오정™
2004/05/20 9019 0
:::
 [필독] - 종말이 아니라 개벽(開闢) 이다.  [31]

김승윤
2003/04/02 10401 0
:::
 [추천] - 이것이 개벽이다  [18]

김승윤
2002/11/18 8153 0
4270
 [생존의 비밀]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한계상황에 직면한 현대 전염병과 코로나19 통제능력  

정영일™
2020/02/22 107

 코로나19 , 신종 플루엔자등 변종 바이러스의 역습, 대유행은 대병겁의 전조일 뿐  

정영일™
2020/02/15 143
4268
 메르스 바이러스 전염병 사태 그 다음을 대비하자!  

정영일™
2018/11/19 503
4267
 새 문명 창조의 전환점, 전염병과 천연두  

정영일™
2018/11/03 510
4266
 [예언가들의 경고] 세계는 지금 어디로 가고있는가?  

정영일™
2017/04/13 2086
4265
 [윤회의 비밀] 인간은 왜 자신의 전생을 기억하지 못하는가?  

정영일™
2017/04/13 1812
4264
 풍수 예언으로 본 북한 핵과 김정은의 운명  

정영일™
2016/07/02 3601
4263
 지금은 진정한 성공을 찾아야 하는 때  

정영일™
2016/06/30 1876
4262
 지구 극이동후 지구상의 생존자 수는?  

정영일™
2016/06/24 1378
4261
 [안영배 전문기자의 풍수와 삶]풍수 예언으로 본 북한 핵과 김정은의 운명  [2]

정영일™
2016/03/15 1959
4260
 도대체 어떡해야 행복해질까?  

정영일™
2016/02/03 1653
4259
 왜 한반도가 지구의 혈(穴)입니까?  

정영일™
2016/01/19 1352
4258
 천부경을 외워봅시다!!  

정영일™
2015/12/15 1853
4257
 블랙스완이 지배하는 세상  

강은정
2015/11/17 1860
4256
 [에드가 케이시] 당신에게 닥치는 모든 문제의 해답은  

강은정
2015/09/15 1852
4255
 기도의 힘으로 병을 다스린다  

강은정
2015/09/15 1221
4254
 바이러스의 역습…천연두에서 스페인독감·에이즈·에볼라·메르스  

강은정
2015/06/18 1616
4253
 인생의 목적은 영혼의 성숙  

강은정
2015/05/18 1237
4252
 지구 재생력과 지진의 관계  [1]

강은정
2015/04/20 1169
4251
 라비 바트라 - 대공황은 천재지변과 전쟁을 동반한다  [1]

강은정
2015/03/16 1422
4250
 태을주는 동양예언의 결론인 소울음소리!  

강은정
2015/02/02 2131
4249
 주역학자 김석진옹이 본 을미년  [1]

강은정
2015/01/09 2053
4248
 월악산(月岳山)의 통일 예언  [1]

강은정
2015/01/06 186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NEOCLUB4U / modify by ChoongGyuk.com
http://thedaoculture.com역사왜곡의 진실을 밝히자http://dkbilbo.comUFO와 한반도 X파일태을주수행하느님이 우리나라에 오신까닭은?종말은 없다천연두닷컴http://prophecyofprophecy.comjapanprophecy지진쓰나미의견해한국의 불가사의귀신과영혼의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