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운 대신사-동학의 진정한 의미와 그의 예언 (최수운대신사 예언, 수운예언,최수운,미래예언,한국예언, 동양예언)

     최수운 대신사-동학의 진정한 의미와 그의 예언 (최수운대신사 예언, 수운예언,최수운,미래예언,한국예언, 동양예언)


제목 없음

최수운 대신사-동학의 진정한 의미와 그의 예언 (최수운대신사 예언, 수운예언,최수운,미래예언,한국예언, 동양예언)



[한국의 창종자들]동학은 근세 민족종교의 시발점
혁명의 실천에서, 사회운동과 문화·정치·이념에까지 영향

수운이 수행하고 득도한 경주 용담정. 정자는 최근 새로 복원했다.

최수운 대신사-동학의 진정한 의미와 그의 예언


동학을 세운 수운 최제우(水雲 崔濟愚, 1824∼1863)는 경주 인근 몰락한 양반의 늦둥이로 세상에 났다. 어릴 적 이름은 복술이, 본명은 제선(濟宣)이고 자는 도언(道彦)이다. 그는 자신의 시대만큼 불우한 삶을 살았다. 여섯 살에 어머니를 여의고 열일곱 살에 아버지를 잃었으며, 스무 살 때 얼마 되지 않은 가산마저 모두 불에 타버렸다. 이듬해 가족을 처가에 맡기고 행상으로 전국을 유랑했다. 10년을 떠돌며 그가 본 것은 길 잃은 조선의 절망이었다.

그는
몽중노소문답가(夢中老少問答歌)에서 “임금과 신하와 아비와 자식이 제 도리를 하지 못하는” 시대에 팔도를 다 돌아봐도 “혹은 궁궁촌을 찾아가고 혹은 만첩산중에 들어가고 혹은 서학에 입도”하여 서로 옳다 주장하지만 맞지 않음을 느꼈다고 적고 있다.

체제의 모순은 극에 달했고 무력을 앞세운 서양 세력이 곳곳에서 모습을 드러내는 현실 속에 국가는 이미 붕괴 직전인 위태로운 현실을 절감했다. 사람들은 각자 살길을 찾아 옛 예언서를 들고 우왕좌왕하거나 서학(西學)인 천주교에 귀의하고 있었다. 한마디로 세상은 마음 둘 곳을 잃어버렸다.

유랑을 끝낸 그는 처가로 돌아와 농사를 지으며 한동안 조용히 지냈다. 일상 중에 몇 차례 종교적 신비를 체험하자 본격적인 종교 수련에 나서기로 했다. 비몽사몽간에 금강산에서 왔다는 승려에게 49일 동안 기도하라는 말을 듣고 난 후다. 해를 넘겨 서른세 살에 양산 통도사 내원암에서 수도의 길에 발을 내딛고, 이듬해 산 속 동굴에서 49일 동안 간절한 기도를 마쳤다.

최제우, 경주 인근 몰락 양반가 늦둥이

수운 최제우 초상.

이후 가족을 이끌고 다시 고향마을 용담으로 돌아갔다. 불타버린 집 대신 부친이 세운 용담정 정자에 머물며 도를 얻지 못하면 세상에 나가지 않을 것을 결심했다고 한다. 그때까지 쓰던 제선이란 이름을 버리고 수운(水雲)이란 호를 짓고 제우(濟愚)로 이름을 고쳤다. 용담정에서 새로운 존재로 거듭난 셈이다.

1860년 4월 최제우는 기도와 명상 속에서 드디어 한울님을 만났다.

한울님은 “나의 마음은 너의 마음(吾心卽汝心)”이라는 진리를 들려주었다. 줄곧 찾아나섰던 구세와 구원의 길이 시작됐다. 비로소 ‘사람이 하늘(人乃天)’이며 ‘천심이 곧 인심(天心卽人心)’이라는 새로운 가치와 깨달음이 그의 마음속에서 드러난 것이다.

서울대 종교학과 윤이흠 명예교수는 최제우의 자각이 갖는 의미를 “동양정신사의 일대 전환”이라고 지적한다.

“유교나 불교와 같은 동양의 전통적인 세계관이 지배하던 시기가 지나갔고 서양의 종교가 지배하는 것도 아니며 그야말로 새로운 길의 시작을 알린 것입니다. 장엄한 개벽의 새 시대가 오는 것을 예측하고 그 대응으로 최제우는 동학을 제시했습니다.”

여자종을 면천시켜 수양딸로 삼아
모든 것이 끝장나기를 바라던 고통의 세월은 선천개벽의 시대로 막을 내리고, 지상천국이 이루어지는 후천개벽의 시대가 시작됐으니 이는 최제우 자신이 얻은 도를 통해서 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는 자신의 도를 “지금도 들어보지 못하고 옛날에도 들어보지 못한” 무극대도(無極大道)라 표현했다.

남존여비 반상차별의 유교체제와 달리 그의 도 안에서는 모든 사람이 평등한 존재였다. 깨친 지 1년이 지나자 아내인 박씨에게 처음으로 도를 권했다. 집안의 여자종을 면천시켜 수양딸과 며느리를 삼으니 주변의 관심이 쏠렸다. 소문을 듣고 사방에서 가르침을 구하려고 몰려들었다. 후에 동학 2대 교조가 된 해월 최시형(海月 崔時亨)도 그 무렵 용담을 찾아와 제자가 됐다.

새 시대를 갈망하던 민심이 그를 주목하자 기득권층과 유생들은 당연히 의심의 눈길을 보냈다. 여기저기서 비난이 빗발치자 그는 전라도 남원의 작은 암자 덕밀암으로 몸을 피한다. 조용히 경전을 저술하여 자신이 얻은 바를 정리하는 시간을 맞았다.

당시 세상의 의심은 그의 가르침이 천주를 섬기는 서학과 상통한다는 것이다. 최제우는 ‘권학문(勸學文)’을 지어 자신의 도를 ‘동학(東學)’이라고 밝혔다. “내가 또한 동방에서 태어나 동방에서 도를 얻었기에 도는 비록 천도이나 학은 동학이다(道雖天道 學則東學).” ‘무극대도’는 비로소 ‘동학’이라는 이름을 얻어 세상 속으로 번지고 있었다.

이때 그의 행적 중에 주목할 만한 것은 칼을 노래하는 ‘검가(劍歌)’를 짓고 칼춤을 추었다는 사실이다. 칼춤은 동학의 수도 방법으로도 널리 퍼졌다고 전한다. 경상감사 서헌순은 동학에 대한 동태를 다음과 같이 보고했다. “하루는 ‘요사이 바다 위에 배로 오고 가고 하는 것은 모두 서양인들인데 칼춤이 아니고는 제어할 수 없을 것이다’라며 검가 한 편을 주었습니다.”

최제우는 남원 교룡산성에서 반 년 정도를 머물다가 해를 넘겨 경주로 돌아갔지만 분란과 체포가 기다리고 있었다. 교인이 점차 늘자 독창적인 신도 조직을 만드니 접(接)이라는 체계다. 도를 전한 사람이 접주(接主)가 되어 신앙조직인 접을 이끌어가고 후일 동학농민혁명 때는 접을 묶어 포(包)라는 조직을 만든다.

들불처럼 번지는 세력과 조직은 체제를 위협하는 불온세력으로 의심받기에 충분했다. 각지의 유생이 나서서 탄원하자 드디어 관이 나섰다. 조정의 명을 받은 선전관 정운구는 동학을 조사하러 경주로 향했다. 정운구는 왕에게 올린 보고서에서 “문경새재를 지나 경주까지 이르는 고을마다 동학 이야기와 주문 소리가 그치지 않았다”는 사실을 적고 있다.

선전관이 올 것을 알고 신도들이 수운에게 피할 것을 권하자 그는 “도가 나에게서 나왔으니 내 스스로 당할 것이다. 어찌 몸을 피하여 그대들에게 누를 미치게 하겠는가”라는 말을 남겨 닥칠 운명을 기다렸다고 전한다. 용담에서 최제우와 23인의 신자가 체포됐다.

고종시대사 1집에 나온 1864년 3월 2일자 기사에는 승정원 일기와 고종실록을 참조하여 ‘동학교조 최제우의 목을 베고’라는 기사에 “최제우 등은 서양의 술수를 따라 명목을 옮겨 어리석은 백성을 현혹함으로써 황건적과 백련적과 같은 류라 하여 경중에 따라 처리하였다”고 적었다. 망해가는 국운을 앞두고 허약한 왕조는 동학과 최제우를 종교를 빙자하여 나라를 전복하려는 반란의 무리로 파악한 것이다. 그의 가르침은 그만큼 두렵게 다가오고 있었다.

곧 새 세상이 온다는 개벽의 예언을 남기고 깨달아 도를 편 지 4년 만에 최제우는 세상을 떴다.
그러나 그의 가르침을 좇아 열렬히 세상을 바꾸려 한 동학의 교도들은 순교를 피하지 않고 줄을 이었다. 뉴스메이커 /김천<객원기자〉


 

여기서 짚고 넘어가야할 한 가지가 있습니다.

하늘에서 대인이 내려올 때는 반드시 그 길을 열어 새 시대를 준비하는 인물이 먼저 나오게 됩니다. 최수운 대신사는 우주의 통치자 하느님께서 이 땅에 오시어 무극대도를 열고 천지를 개벽하여 새로운 세상을 열어 주실 것을 선언한 분입니다. (道典 각주 5:96:9)

최수운 대신사(1824∼1864)가 전한 동학사상의 핵심은 시천주사상과 개벽사상입니다. 최수운 대신사가 전한 시천주사상은 아래에 나와있는 상제님의 말씀에서 그 뜻을 찾을 수 있습니다.

동경대전(東經大全)과 수운가사(水雲歌詞)에서 말하는 ‘`상제’는 곧 나를 이름이니라. (道典 2:27:9)

동학주문에 ‘시천주조화정(侍天主造化定)’이라 하였으니 나의 일을 이름이라. (道典 3:129:9)

최수운의 상제님 강세와 가을개벽에 대한 예언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가을개벽

한울님 하신말씀 개벽 후 5만 년에 네가 또한 첨이로다.
어화 세상 사람들아 무극지운 닥친 줄을 너희 어찌 알까보냐.
무득대도 닦아내니 5만년지 운수로다. (용담가)

12제국 괴질운수 다시 개벽 아닐런가. (몽중노소문답가)

그말저말 다 던지고 한울님만 공경하면 아동방 3년 괴질 죽을 염려 있을쏘냐. (권학가)

우주 주재자 상제님

“무서워 말고 두려워 말라. 세상 사람들이 나를 상제(上帝)라고 일컫는데 너는 상제를 알지 못하느냐.”(동경대전 포덕문)


한울님이 내몸 내서 아국운수 보전하네. (안심가)


호천금궐 상제님을 네가 어찌 알까보냐. (안심가)


나는 도시 믿지 말고 한울님만 믿었어라.
나 역시 바라기는 한울님만 전혀 믿고. (교훈가)


상제님의 인간강세

“나의 주문(呪文)을 받아서 사람들로 하여금 나를 위하게 한다면” (동경대전 포덕문)

시천주 조화정 영세불망 만사지 지기금지 원위대강
侍天主 造化定 永世不忘 萬事知 至氣今至 願爲大降

‘천주님을 모시고 조화를 정하니 만사를 알게되는 그 큰 은혜를 영세토록 잊지 못하옵니다.’
하원갑 지내거든 상원갑 호시절에 만고없는 무극대도 이 세상에 날것이니…. (몽중노소문답가)

최수운는 우주 1년에서 우주가 가을로 들어서는 개벽의 그 때, '전 세계에 괴병이 창궐할 것'이며 아울러 상제님의 무극대도로써 개벽을 극복하고 동서 성자들이 노래한 꿈의 낙원 세계가 성취될 수 있음을 세상에 널리 선포하였습니다.

 

(최수운대신사 예언, 수운예언,최수운,미래예언,한국예언, 동양예언)


기사 작성 : 강은정 (2011-11-25 03:29:15)






이영숙 ()
  
예언만 하지말고 방편을 좀 써놓지 그러셧어요~ 진정 후세를 걱정하셧다면...
뭔 저주도 아니고~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NEOCLUB4U / modify by ChoongGyuk.com
http://thedaoculture.com역사왜곡의 진실을 밝히자http://dkbilbo.comUFO와 한반도 X파일태을주수행하느님이 우리나라에 오신까닭은?종말은 없다천연두닷컴http://prophecyofprophecy.comjapanprophecy지진쓰나미의견해한국의 불가사의귀신과영혼의실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