귄터 그라스 생전에 '3차 세계대전' 경고 북 울렸다

     귄터 그라스 생전에 '3차 세계대전' 경고 북 울렸다


 

귄터 그라스 생전에 '3차 세계대전' 경고 북 울렸다

"도처에 전쟁…과거처럼 오류를 되풀이할 위험 있어"

기사출처: 연합뉴스

 

지난 13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난 독일의 세계적 작가 귄터 그라스가 작고 직전 스페인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3차 대전의 위험성을 경고했다고 독일 언론이 전했다.

주간 슈테른 등 주요 매체들은 14일자 '엘 파이스'를 인용해 "도처에서 전쟁이 벌어지고 있고 우리는 과거처럼 오류를 되풀이할 위험이 있다"면서 "그걸 깨닫지 못하면 마치 몽유병자처럼 새로운 세계대전으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 지난 13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난 독일의 세계적 작가 귄터 그라스.(AP=연합뉴스)

↑ 지난 13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난 독일의 세계적 작가 귄터 그라스. EPA=연합뉴스)

 

평생 진보적 평화주의자로 사회정치적 참여 발언을 아끼지 않은 '양철북'의 작가는 죽는 순간까지 전쟁을 경계한 셈이다. 이 인터뷰는 지난달 21일 그라스가 숨을 거두기 직전까지 머문 항구도시 뤼베크에서 이뤄졌다.

그라스는 우크라이나 사태, 개선되지 않는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대립, 미국이 남긴 이라크 재난, 이슬람국가(IS)의 잔악행위, 시리아 내전 등 국제적 갈등상을 들면서 "서로를 죽이는 일들이 계속되고 있지만, 신문에는 거의 소식이 사라졌다"고 했다.

그라스는 또 크림반도 병합 같은 러시아의 행위를 두둔하는 게 아니라고 분명하게 전제하면서도 유럽인들은 미국의 이해에만 이끌리지 말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더 이해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옛 소련 해체 이후 러시아가 가세하는 이렇다 할 새로운 집단안보체제가 없는 마당에 우크라이나가 유럽연합(EU)에 이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에 가입하려 하니 러시아가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것은 당연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후변화와 핵폐기물을 들어 세계 곳곳의 사회적 재난 우려를 경고한 뒤 이를 해결하려는 회의가 계속 열리고 있지만 "아무것도 실천되는 것이 없다"고 꼬집었다.

핵폐기물 등이 가져올 위험성도 철저하게 무시되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그라스는 자본주의의 자기파괴성을 거론하면서 "비이성적이라고 할만큼 많은 양의 돈이 나돌고 있지만 실물경제와 관련해서는 우리가 더이상 하는 일이 없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기사 작성 : 강은정 (2015-04-20 00:55:29)






신화정 ()
  
예측 아닌가요?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NEOCLUB4U / modify by ChoongGyuk.com
http://thedaoculture.com역사왜곡의 진실을 밝히자http://dkbilbo.comUFO와 한반도 X파일태을주수행하느님이 우리나라에 오신까닭은?종말은 없다천연두닷컴http://prophecyofprophecy.comjapanprophecy지진쓰나미의견해한국의 불가사의귀신과영혼의실체